메인 내비게이션 건너 뛰기
2017년 7월

“개인과 가정에도 신앙의 집이 건설되길”

번동 새로운 건물 조감도

지난 7월 9일 일요일 오후 6시, 서울시 강북구 번동에 위치한 교회 부지에서 새로운 교회 건물의 기공식이 열렸다. 새로운 건물의 기공을 축하하기 위해 서울 동 스테이크와 서울 동대문 스테이크 회원들이 기공식에 참석했다. 2017년 7월 현재 번동의 소속 와드는 서울 동 스테이크 장위 와드다.

2018년 말 완공될 예정인 이 교회 건물은 완공 후 서울시 강북구, 노원구, 도봉구, 성북구, 중랑구 내 일부 지역 회원들이 사용하게 된다. 앞으로 해당 지역 스테이크의 스테이크 센터로도 사용될 예정이다.이날 전후로 약 3~4일간 전국에 비가 내렸으나, 기공식이 있던 9일 6시부터는 미리 약속이라도 한 듯 잠시 비가 멈추었다. 적당한 날씨 속에, 기공식을 축하하는 서울 동 스테이크 회원들의 중창, 서울 동 스테이크 회장인 송병철 형제의 말씀, 테이프 커팅식, 시삽식 순서 모두 야외에서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기공식이 끝난 뒤 다시 조금씩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당시 동 스테이크 회장인 송병철 형제는 건물의 기공을 축하하며, 성도들에게 몇 가지 권고의 말씀을 전했다.“솔트레이크 성전에 가면 그 건물을 지은 성도들의 애정과 헌신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모든 손잡이, 조그마한 장식까지도 성도들이 직접 조각했습니다. 오늘날 성도들이 직접 건물을 짓지는 않지만 잘 엄선된 업체를 통해 공사가 진행됩니다. 매일매일 여러분의 기도에서 그분들의 안전에 대한 간구가 들리길 바랍니다.”

또한 송 회장은 성도들에게, 건물이 안전하고 아름답게 들어설 수 있도록 간구하는 동안, 성도들 개인과 가정이라는 집도 신앙의 집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테이프 커팅식에는 서울 동 스테이크와 서울 동대문 스테이크 회장단 및 교회 지도자, 건축 및 건설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또한 시삽식에서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은 여러 회원들이 참여했다. 새로운 건물의 순조로운 완공과 이 지역의 교회가 발전되길 염원하며, 성도들은 그 소망의 첫 삽을 떴다.

이 지역 토박이 회원인 한석용 형제는, “1980년대 제가 청소년으로서 교회에 막 개종했을 때, 장위 지부 회원이 30여 명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앞으로 여러 지역의 회원들이 이 교회에 모이고 우리가 선교 사업을 열심히 한다면 많은 성도들이 이곳에 함께 모일 것입니다.

무엇보다 청소년들의 숫자가 많아지고 또래들과 함께 모여 청소년 상호 향상 모임, 세미나리 등 신앙 생활을 활발히 하는 모습이 매우 기대됩니다.”라고 전했다. 

beondong-tape-cutting
beondong-first-digg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