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부름받은 서울 성전 회장 부부

    서울 성전 회장

    한국 서울 성전의 새로운 회장과 메이트론으로 서울 스테이크 신촌 와드의 김치원 형제와 그의 아내 박순주 자매가 부름받았다. 전임 성전 회장 부부인 민혜기 형제 김성숙 자매 부부에 이어, 2019년 11월부터 약 3년 동안 봉사할 예정이다.

    김치원 회장은 약 45년 전, 한국 땅에 주님의 집이 세워지길 바라는 열망으로 성전 건축 기금을 헌금했을 때를 기억한다. “한국 성도들은 이 땅에 주님의 집이 세워지길 오랜 시간 강하게 소망했습니다. 마침내 1985년에 주님께서는 성도들에게 서울 성전을 허락하셨지요. 이 거룩하고 아름다운 주님의 성전을 통해 우리는 위대하고 성스러운 축복을 받고 있습니다.”

    김치원 회장과 박순주 자매는 김 회장이 정년 퇴임하던 바로 그 달에 봉사 선교사로서의 부름을 시작하며 주님의 사업에 헌신해 왔다. 그럼에도 새로운 성전 회장이라는 부름이 왔을 때 부담감과 걱정이 앞섰다고 한다. 하지만 제일 회장단에 의해 성별된 후에는 성전 회장과 메이트론의 역할을 잘 이해하게 되었으며 봉사에 필요한 힘을 얻었다고 한다.

    “성전 회장과 메이트론의 역할은 성전 의식에 참여하는 휘장 양편의 모든 개인과 가족이 하나님 아버지로부터 오는 치유의 권능을 받도록 돕는 것입니다. 또한 이 부름은 이스라엘의 집합을 돕기 위해 주어졌습니다. 저희는 이전에 수행한 어떠한 부름보다 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김 회장은 자라나는 세대를 포함한 더 많은 성도들이 합당하게 성전에 들어갈 준비를 갖추도록 권고했다. “교회 지도자들은 더 많은 교회 회원들이 성전 추천서를 받기에 합당하게 되도록 도와야 하며, 자라나는 세대를 양육하는 부모들은 자녀들이 주님의 거룩한 성전에 들어가고자하는 소망과 목표를 지니도록 도와야 합니다. 더 많은 장년 회원들 역시 성전 선교사 또는 봉사자로 부름받아 이 나라의 구원 사업 속도가 더욱 가속화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김 회장은 성전 봉사에 참여할 때 영적인 축복을 풍성히 얻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우리 모두 성전에서 봉사함으로써 하나님의 사랑을 느끼고 영적인 힘과 위안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더 높은 곳에서 오는 축복을 받아 거룩하게 되며, 예수 그리스도를 닮을 수 있도록 축복하실 것입니다.”

    대학에서 교육과 연구에 평생을 힘써 온 김치원 회장은 3년 전 정년 퇴임한 뒤 명예 교수로서 연구를 이어왔다. 박순주 자매는 초등학교 교사로서 일했으며 유치원을 운영하는 등 역시 교육 분야에 몸 담아왔다. 또한 김 회장은 과거 감독, 스테이크 회장, 장로 정원회 회장, 성전 봉사자로 봉사했으며 박 자매는 스테이크 청녀 회장, 초등회 회장, 상호부조회 회장, 주일학교 및 상호부조회 공과 교사, 성전 봉사자로서 부름을 수행했다. 슬하에는 1남 1녀와 한 명의 손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