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사

    네이선 엠 사전트 형제가 새로운 서울 남 선교부 회장으로 부름받았다.